Youtube
Follow us on
Twitter
Join us on
Facebook
Join the HearPeers Community
A A A
Choose your
Country
 한국어로 - 한국

Lukas의 이야기

타이머는 돼지의 모양이다.

한 눈은 끓는 물을 보고 다른 눈은 그녀의 아들을 보면서, Andrea는 부엌 타이머를 설정합니다. 이제 6개월인 Lukas는 기저귀를 차고, 부엌 카운터 근처의 흔들이에 누워 있습니다.
 
 

돼지 타이머의 시간이 다 되자, Andrea는 서둘러 저녁이 곧 준비가 됨을 알리는 시끄러운 벨소리를 끕니다. 그녀와 남편이 무언가 ’잘못 되었음을 깨달은 것은 바로 그 때였습니다. “타이머가 울렸을 때 저는 깜짝 놀랐지만 Lukas는’전혀 반응하지 않았습니다,” 라고 안드리아는 말합니다.

그녀와 남편인 Achim 은 신속하게 조치를 취했습니다. 소아과의를 방문하여 전문의에게 자문을 구한 다음, 이 부부는 의심을 확인하는 소식을 받았습니다. Lukas는 완전한 난청의 경계에 있는 심도 청력 손실이었습니다.

“그 때 우리는 Lukas가 타이머를 듣지 못한다는 사실을 발견했을 때 그것이 무슨 의미인지 상상할 수 없었습니다" 라고 Achim이 말합니다. “만약 우리가 그 상황의 심각성을 이해했다면, 우리가 극복할 수 있는 것이라고 납득할 수 있었을 지 모르겠습니다.”

Lukas가 할 수 있는 것은 다소 이상합니다. 비록 6개월의 나이에 심도 청력 손실 진단을 받았지만, Lukas 는 음악 놀이와 연주를 합니다.

“Lukas의 나이에 Lukas가 하는 것을 할 수 있는 아이들은 많지 않습니다. 인공와우 덕분에 가능한 일입니다,” 라고 Lukas 의 음악 선생님인 Peter가 말합니다.

Peter 는 6 년 이상 Lukas에게 키보드 연주를 가르쳐 오고 있습니다. 그가 말하길 Lukas는 악기를 마스터하는 능력 면에서 또래 중 발군의 실력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. Lukas 에게 음악은 표현의 한 방법이자 탈출구입니다.

“음악은 제 삶에 있어서 정말로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. 편안하고 느긋해질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,” 라고 Lukas 는 말합니다. “전 정말로 음악을 듣고 연주하는 것을 즐깁니다.”

Lukas는 9살 이래 개인 레슨을 받고 있습니다. 그는 처음 부모에게 피아노 연주를 배울 수 있는 지 물었으나, 곧 키보드가 훨씬 나음을 알았습니다. Lukas는 “많은 버튼과 프로그램 및 전자적인 것을 좋아했습니다..” 그의 음악 선생님은 레슨이 Lukas 가 일부이기를 원하는 도전임을 보았습니다. 그가 10대를 거치는 동안, 키보드는 Lukas 가 자신을 표현하도록 도와주었습니다.

HOME 고객 지원 실제 사례 이야기 사용자 후기 Lukas
© 2017 MED-EL       forward.cc